2013 Kota kinabalu

 

 

 

 

 

 

 

 

 

 

 

 

 

 

 

 

 

 

 

 

 

 

 

 

 

 

 

 

 

 

 

 

 

 

 

 

 

 

 

 

 

 

 

 

 

 

 

 

 

 

 

 

 

 

 

 

 

 

 

 

 

 

 

 

 

 

 

 

 

 

 

 

 

 

 

 

 

 

 

 

 

 

 

 

 

 

 

 

 

 

 

 

 

 

 

 

 

 

 

 

 

 

 

 

 

 

 

 

 

 

 

 

 

 

 

 

 

 

 

 

 

 

 

 

 

 

 

 

 

 

 

 

 

 

 

 

 

 

 

 

 

 

 

 

 

 

 

 

 

 

 

 

 

 

 

 

 

 

 

 

 

 

 

 

 

 

 

 

 

 

 

 

 

 

 

 

 

 

 

 

 

 

 

 

 

 

 

 

 

 

 

 

 

 

 

 

 

 

 

 

 

 

 

 

 

 

                                      ★ 우연찮게 현지 젊은 남녀 커플을 보게 됨. 남자 친구가 프로포즈를 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코타키나발루가 최근 들어 휴양을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고 한다. 특히 어린아이나 노부모님을

동반한 가족여행에서 더욱 그렇다고 하는데 실제로 다녀온 느낌도 옵션 투어를 넣지 않고 리조트 내에서 편하게 쉬면

서 가족간의 화합과 개인적인 휴식을 가질 수 있는 곳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리고 컨셉을 조금 틀어서 옵션 투어를 넣고 대신 비용 절감 차원에서 저렴한 숙박시설을 이용한다면 비슷한 비용으로

전혀 다른 여행으로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우리 가족이 숙박한 '샹그릴라 탄중아루'는 리조트 내 시설이 괜찮은 반면 가격이 조금 비싸기 때문에 다양한 투어를

즐기려고 하는 여행에는 그 비용이 조금 아까울 것 같고 숙소를 낮춰 비용을 절감하고 대신 그 비용의 일부를 투어 비용

으로 충당하면 멋질 것 같다. 다음에 아이들이 크고 딸랑 우리 가족 넷만 다시 코타에 온다면 별이 많이 붙은 호텔리조트

      보다는 아주 저렴한 숙박시설을 택하고 대신 다양한 투어를 즐기지 않을까 싶다.

 

      좀 더 많은 여행 사진 : http://kani.co.kr/xe/travel2013_kota_gall

 

 

 

 

인천에서 밤 비행기로 출발하여 코타키나발루에 새벽에 도착하고, 코타키나발루 새벽 비행기로 출발하여 아침 인천에 떨어지는 일정이

어린 아이들과 노부모님에게는 조금 무리이지 않을까 싶다. 특히 돌아오는 날 코타키나발루 공항에서 라운지 시설이라도 마련되어 있다면

누워 쉴 수 있어 괜찮을텐데 전혀 그런 시설이 없기에 모두들 많이 지치고 힘들어 보였다. 

어쨌거나 여행을 마치면서 가족 모두 건강하고 즐거운 추억을 한보따리씩 안게 되어 다행이라 생각된다.    

 

 

 

 

 

                                        ※ 코타키나발루 탄중아루 여행사 패키지 가족 여행을 위한 개인적인 팁

                                        1. 공항에는 일찍 가세요. 그것도 아주 일찍. 여행사 미팅 시간을 맞춰 가지 마시구요.

                                           - 성수기에는 주차장에서 주차하고 올라가는데만도 시간 꾀 걸립니다. 물론 대행하실 것이라면 문제없겠지만요.

                                           - 가족들 벤치 한 쪽을 차지하시고 쉬시게 한 후 

                                           - 먼저 스마트폰 로밍 문제 해결하시고 

                                           - 인터넷 환전(이게 좀 저렴한 것 같더라구요) 찾으세요.

                                           - 그리고 여행사 박스 틈틈히 보시고 직원 나와있으면 빨리 미팅하시고 발권하러 가세요. 저희 가족 정시에 갔는데도 늦어서 모두 뿔뿔히 흝어질뻔 했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 울면 어쩔거냐고 시위하듯 말해서 겨우 2*2*2*1 좌석 받았는데 좌석 거리가 가깝지 않아 이산가족된 느낌이었습니다.

                                             특히 발권업무 보는 직원이 경력이 많은 것 같은 분에게 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 로밍은 두 가지 중에 하나 선택하시면 됩니다. 데이터 완전 차단 또는 무제한 데이터 이용(1일 대략 만원 정도 하며 안쓴 날은 안나오는 요금제가 있습니다)

                                           - 주차는 공항 내 주차장 중 단기와 장기 주차장을 이용하시면 될 것 같구요. 좀 꺼려지는 방법이지만 대행 맡기셔서 외부 주차장 이용하시는 방법도 있겠구요.

                                             장기는 대부분 야외라 저는 쪼금 더 비싼 단기 실내(지하)에다 했습니다. 

                                             요금은 아래 링크페이지에 가시면 미리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  주황색 '주차료 계산'을 클릭해 보세요.

                                              http://www.airport.kr/iiacms/pageWork.iia?_scode=C0104020100#popup

 

                                         2. 환전은 달러로만 가져가시고 현지 가셔서 링깃 준비하세요. 중요한 건 돌아오실 때 링깃을 모두 소진하셔야 하니 적당히 필요하실 때 바꾸시고 환전은

                                             여러 방법이 있으나 여행사 패키지일 경우 담당가이드에게 미리 미리 부탁하시면 됩니다.

                                           - 아울러 돌아오는 날 코타 공항에서 발권 및 짐 부치시고 3층 맥도날드나 1층 KFC를 이용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얘네들 온리 링깃만 받습니다. 카드는 당근

                                             안되고 심지어 달러도 안받습니다. 저녁 먹고 비행기 타는 01시 40분까지(기내식은 인천 랜딩 2시간 전인가에 줄 겁니다) 너무 허기질꺼 같아서, 또 비행기에

                                             서 숙면을 좀 취하도록 하기 위해 햄버거 좀 살려고 했는데 링깃이 얼마 안남아서 빅맥 고작 세 개밖에 못 샀습니다. ㅠㅠ

 

                                         3. 탄중아루 저녁 식사 때, 무조건 미리 예약(부킹)해 두세요. 패키지 포함 식사든 아니든 말이죠. 저희는 패키지 포함 식사인데 첫 날 저녁 노을 구경 다 하고

                                            갔더니 실내 좌석 풀...  아니 빈 자리가 있는데도 부킹된 자리라고 안줍니다. 그래서 야외로 나갔는데 거기도 자리가 풀...  아이들 보여주며 사정을 좀 했더니

                                            야외 좌석을 마련해서 주긴 했는데 모기에 다리 뜯기고 야외는 전부 흡연 가능석이라  현지인들 막 담배를 펴 댑니다. 옆에 아이들 앉아 있어도...ㅠㅠ 

                                            저녁 거의 포기하고 숙소로 돌아왔어요. ㅠㅠ

                  

                                         4. 코타에서 출국하실 때도 일찍 서두르세요. 저녁 9시 30분부터 발권 창구 열리는데요. 미리 가셔서 가방으로 줄 세워 놓고 쉬세요. 그리고 발권 하신 후에도

                                             빨리 출국 심사 받으시고 게이트 앞으로 가셔서 의자 잡으세요. 대시시간이 꾀 긴데 앉아 쉴 곳이 많이 없습니다.   저희도 햄버거 먹고 천천히 들어 갔더니

                                             아이들과 노부모님 앉아 계실 자리가 없어 결국 커피샵 들어갔는데 저희 보다 늦은 사람들은 커피샵 자리도 좀 잡았어요. 커피샵이 12시 넘어가면 셔터 내리면

                                             서 압박을 가하는데 꿋꿋하게 거기 계신 모든 분들이 1시까지 버텼습니다. ㅎㅎㅎ

                                             마지막날 투어 도시는 분들은 어쩔 수 없지만 리조트에서 계시다가 공항 나오실 분들은 12시 체크아웃(저희는 성수기 때 가서 풀리 부킹이라 레이트 체크아웃이

                                             아예 안되더라구요. 담당 가이드가 말해서 겨우 1시 40분 체크아웃을 받아 냈지만 말입니다.) 하시고 이 때 '스타라운지' 이용권을 받으세요.  그리고 짐을 컨시

                                             어지(한국에서 나와 계신 분도 계십니다)에 맡기시고 수영장과 스타라운지에서 푹 쉬세요.  점심과 저녁의 경우 저희는 수영장 바와 리조트 지하 마켓에서 카드

                                             로 결제해 해결했습니다. 그리고 스타라운지에서 8시쯤 나와 컨시어지에서 집 찾고 밴 불러 달라고 한 후 공항으로 이동했습니다.  

 

                                         5. 공항 내 커피 샵에서 '알리 커피' 사지마세요. 비싸요. 탄중아루 마켓에서도 판다는데 거기가 오히려 더 싸다고 합니다.  저희는 자리 잡고 쉬는 통에 둘러보다 

                                            선물 못 챙긴 지인들 몇 분이 생각나 구입했는데 나중에 비교해 보니 그렇더라구요. 그리고 공항 내 면세점도 비교적 가격이 착하지 않은 거 같다고 합니다.

                                            와이프와 여동생이 가보더니 몇 몇 화장품들 중에는 싸거나 비슷한 수준도 있다고 해서 구입하긴 했습니다만...  가격을 알고 계신 물건들은 비교해 보시고

                                            시간도 보낼 겸 쇼핑하셔도 좋을듯 합니다. 시간 떼울 거리가 없어요~~ ㅠㅠ

 

                                         6. 참, 옵션 투어 가실 때 절대 현금, 카드 가져가시지 마세요. 짐을 여행사 구역에 놓고 체험을 하는 방식인데 괜찮다고는 하지만 믿을만 하지 않습니다. 참고로

                                            비포함 선택 투어일 경우라도 비용은 나중에 리조트에서 정산하면 됩니다.  행여 가지고 있는 현금이 부족하여 투어 비용을 정산할 수 없더라도 추후 한국에

                                            와서 정산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네요. 담당 가이드의 말입니다.  지갑과 여권은 룸 옷장 안의 금고에 넣으시거나 아니면 캐리어에 넣고 잠그세요. 그리고 아침

                                            식사 후 방을 나갈 때 침대 위에 1달러 놓아 두시면 아무 걱정 없습니다. 물론 팁 안주셔도 상관없다고 해요. 다른 동남아시아국가와  다르게 말레이시아는

                                            국가 경제 수준이 높은 편이어서 팁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사진 담기 > Photo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 Kota kinabalu  (2) 2013.08.11
가을을 보내는 인천대공원  (0) 2012.11.10
Trackback : 0 Comment 2
prev 1 ··· 46 47 48 49 50 51 52 53 54 ··· 799 next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의 상의없이 이용하거나 타 사이트에 게재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2007 by Kani.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kani@kani.co.kr